본문 바로가기

"길버트 그레이프" 영화와 소설의 미세한 차이 내 인생에서 감명 깊게 읽었던 소설, <길버트 그레이프>는 24살 청년 길버트의 성장 소설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 힘이 되어준 소설이다. 지금도 힘들 땐 길버트 이야기가 가끔 생각난다.   ************   동생 '어니'의 생일과 어머니의 죽음이 점점 다가오면서 두려움과 좌절을 느끼던 길버트가 희망어린 미래를 준비하는 '자아 찾기'이다.   이 소설은 <댄 인 러브>.. 더보기
딸을 위한 아침 식단, 간장게장 딸이 귀가하는 주말이다.  어제 오후 3시 50분에 "집가는 버스를 탔어요" 반가운 톡이 왔다.   너무 먼 학교에 딸을 보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밤 8시 40분이 되어서야 창원 버스터미널에서 딸을 만났다.   "배 많이 고프지? 뭐 좀 먹으러 갈까?"   아니, 안 고파요. 간장게장 사 놓았어요? 오빠는 집에 있어요?   "오빤 지난 주에 중간고사 마치고 다녀갔어. 오빠가 사 준.. 더보기
[EBS 세계의 명화] 로미오와 줄리엣...올리비아 핫세 주연 토요일 밤이면 EBS 세계의 명화를 종종 챙겨 보곤 합니다. EBS 세계의 명화는 매주 토요일 밤 10시 55분부터 방송한답니다.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보지는 못한 영화들을 조용한 시간에 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에요.   지난 주말에는 프랑코 제피렐리 감독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호젓하게 감상했습니다.   1968년에 제작된 영화임에도 요즘 영화에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을 퀄리티.. 더보기
[티스토리] 구글 애드센스 가입했습니다!!! 오늘 아주 큰일을 했습니다. 바로 티스토리 블로그에 구글 애드센스 가입신청 완료!!!   저는 주로 PC화면으로 블로그를 보는데, 애드센스가 붙지 않은 저의 블로그는  뭔가 초라하고 밋밋해 보였습니다.    그래서 블로그 발행 글이 고작 4개 임에도 불구하고 구글 애드센스 가입 신청을 오늘 결행했어요.   어떤 블로그 글을 보니 발행글이 최소 10개 넘어야 승인이 떨어진다 하.. 더보기
[책] 링컨처럼 서서 처칠처럼 말하라 간혹 어떤 책을 읽었는지조차 잘 기억하지 못할 때가 있다. <링컨처럼 서서 처칠처럼 말하라>(2003)도 그런 책이었다.   강원국의 <대통령의 글쓰기>(2017)를 읽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이 책을 언급했다는 대목을 읽고 있을 때 어, 이 책을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집은 방학이 끝나고 나면 아이들 방은 부부 차지가 된다. 딸애 방은 엄마가, .. 더보기
뜻하지 않은 여행, 서울 여의도 호텔 M에서 여행이 항상 즐거운 것만은 아니다. 때론 달갑지 않은 여행도 있다. 뜻하지 않은 여행 - 서울 여의도에 가게 되었다.다른 팀에서 도움을 급하게 요청했다. 직장 생활을 해 본 사람은 알겠지만 도움을 받으면 부담스럽고, 까닥 잘못하다간 본말이 전도되어 사이드가 모든 덤탱이를 쓸 수도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기 마련이다.어째튼 여의도에 왔으니,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민생고부터 해결하기로 했다. 서울역에 도착하자마자 일행 중 한 명이 맛집을 추천했다.서울역 근.. 더보기
창원 용호동 가마솥 밀양 돼지국밥집에서 창원 용호동 정우상가 내 가마솥밀양돼지국밥 용호점, 어렵게 찾은 돼지국밥집이다.  사연인즉 이렇다.어제 저녁을 해결하러 아들과 동네 국밥집에 갔더니 문을 닫았다. 동네에 딱 하나 있는 돼지국밥집이었는데...몇군데 돌다 하는 수 없이 자담 치킨으로 갔다. 덕분에 생맥을 마시고 있는데 회사에 출근한 아내로부터 톡이 왔다.가마솥밀양돼지국밥 용호점 - 맛집이래^^. 빨리도 보내준다 싶었다. 아이들이 내려오는 주말엔 거의 고기만 먹는다. 엊그젠 아예.. 더보기
자녀가 진로 고민할 때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자녀가 진로 고민할 때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여간하여서는 먼저 전화를 하지 않던 아들이 전화를 했다.   “아빠, 저의 진로에 대해 생각을 계속 해 봤는데 대학을 졸업해서 공부를 계속하는 것보다 취업을 하는 것이 아무래도 더 좋을 것 같아요.”   이 말을 듣는 순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아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수학자가 꿈이었기 때문이었다. 수학만을 줄기차게 파던 아들은 원하던 고등학교에 갔고, 대학은 수리과학과.. 더보기